小型 제트機 판매 世界 首位 <혼다 제트>
펀드빌더 (211.58.***.***)   |   2019.08.13  21:16 (조회 : 218)
: 2
: 0

小型 제트機 판매 世界 首位 <혼다 제트>

 

 

혼다의 美國 子회사 '혼다 에어크래프트 컴퍼니'는 8월 12일, 小型 비지니스 제트기 <혼다

제트>가 2019년 상반기(1월~6월)에 고객에게 引導한 機數가 17機로서, 小型 제트機 분야

에서 3년 연속 世界 首位를 차지했다고 발표했다. <혼다 제트>는 7人乘이다. 주요 고객은

기업경영자 및 부유층으로, 受注의 60%가 北美 지역 고객에 의한 것이다. 특히 2018년부

터는 연비가 개선되고 항속거리가 늘어난 新型 <혼다 제트 엘리트>로 引導가 이루어지고

있다. 가격은 525만 달러다. 

 

 

https://youtu.be/NKm6gYqae2U

 

https://youtu.be/bs1WefqHtQs

 

 


 

 ホンダの米国子会社が発表した新型ビジネスジェット機「ホンダジェットエリート」




혼다 소이치로(本田宗一郞)와 혼다 제트
2017. 9. 1. 산케이 신문

시즈오카(静岡)県 하마마쓰(浜松)市의 연병장에서 大正6년(1917년),
'미국의 조인(鳥人)'으로 불린 비행가, '아트 스미스'의 곡예비행 대
가 열렸다. 10세 소년은, 아버지 몰래 단돈 2전(錢)을 지참하고,
20킬로미터 이상 떨어진 대회장을 향해 자전거로 달렸다. 처음 본
곡예비행에 소년은 큰 감명을 받았다.
▼그리고, 소년은 곧장 마분紙(보루紙)로 조종사용 쌍안경을 만들어
쓰고, 대나무로 프로펠라를 만들어 자전거 앞에 부착해 내달렸다.
소년은 성장하여 소형 비행기 면허를 취득하고 창공을 날게 되었다.
혼다의 창업자 故'혼다 소이치로'(本田宗一郞, 1906~1991) 氏다.
그는 이륜차(二輪車) 제조업체 시절 때부터 이미 비행기 개발에 대
한 의욕을 보였다.
▼생전의 혼다(本田) 氏는 비록 지켜보지 못했지만, 이제 그의 꿈은 
실현되었다. 7인승 소형 비지니스 제트기 '혼다 제트'는, 엔진이 主
翼의 상부에 얹혀진 기발한 설계로 세계의 기술자들을 놀라게 했다.
▼미국 子회사 '혼다 에어크래프트 컴퍼니'의 '후지노 미치마사'(藤
野道格) 사장이 개발의 중심이 되어, 약 30년의 세월 동안 달려온
끝에 마침내 완성되었다. 탁월한 연비 등이 호평을 받으며 판매가
호조를 보이고 있다. 금년 상반기 출하數는 24機로 세계 TOP이다.
▼'혼다 제트' 개발작업은 사실, 은퇴 신분이었던 혼다(本田) 氏에
게는 비밀로 부쳐진 상태에서 착수되었다. 본인이 알게되면, 기쁨
에 겨워 누군가에게 발설해 버릴 가능성도 있었고, 무엇보다, 연구
개발 현장에 나타나 업무에 지장을 초래하게 될 염려도 있었기 때
문이다. 
▼본격 사업화를 결정하고 나서야 비로소 후지노(藤野) 氏는,
다(本田) 씨의 靈前에 이를 보고했다.
그런데, '사치'(さち) 夫人
이 그때 누구도 예상치 못한 말을 했다. '저는 비행기 면허 갖

있어요'.
그렇다면 아마 日本 女性 파일럿의 효시에 가까울 것
같다. 다시금, 企業家 DNA를 생각하게 만드는
에피소드다.

 

 

: 2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전체 글수 : 140094  (1 / 2802page) 

140094 어차피 통합할 거 답의기원 20-02-17 8 0 0
140093 박 전 대통령이 사는 길, 자유대한민국이 사는 .. [1] 문암 20-02-17 30 1 3
140092 ‘시비지심(是非之心)’ 斷想_‘국민 정서의 전환.. 홍표정 20-02-17 33 1 0
140091 구국의 영웅과 난세의 이무기 phinehas 20-02-17 24 0 2
140090 눈보라 치는 가운데 부르는 선교 한국 김상홍 20-02-17 32 0 0
140089 이른바 중도통합론과 관련하여 득명 20-02-17 46 1 0
140088 4월은 갈아 엎는 달. 앞다투어 나가자 [1] 무학산 20-02-17 42 1 0
140087 추미애가 나부대는 이유를 재미로 풀어봤다 [1] 무학산 20-02-17 69 1 0
140086 가짜 별 - 추가 베트남 전쟁 지도 파아란 20-02-17 50 0 0
140085 수소폭탄의 정체 - 여태 우리는 속았다 파아란 20-02-17 55 0 0
140084 아프간에 침략했던 소련은 백계 러시아 파아란 20-02-17 37 0 0
140083 경제파탄 내고 우한폐렴 탓하는 문재인 총선에서 .. 남자천사 20-02-17 38 0 0
140082 보수의 몰골을 바라본다 이희도 20-02-17 95 2 0
140081 이사야 변론 증거 81. 65장(1). 보응과 .. Branch 20-02-17 36 0 0
140080 2020.2.15. 지난 일주간 문정권 망국정책.. 남자천사 20-02-16 21 0 0
140079 본 대로 느낀 대로 서정수 20-02-16 61 1 0
140078 탈북민도 잘 모르는 북한 마중가 20-02-16 61 2 0
140077 자유통일당은 우파후보 단일화를 표방한다 죄형법정주의 20-02-16 52 0 0
140076 이낙연이 길거리 여론조사를 고발 한다네 [1] 옵 빠 20-02-16 100 2 0
140075 1965년 소비에트 연맹 퍼레이드- 드디어 찾았.. 파아란 20-02-16 34 0 0
140074 검찰 법원은 政爭의 심판자 아니다 朴京範 20-02-16 45 0 0
140073 핵입자가속기도,세계최초,오쿠보총통의 작품 파아란 20-02-16 43 0 0
140072 1934년국산특효위장장애없는 아스피린 수출 파아란 20-02-16 47 0 0
140071 개.돼지 같은 한국당 공관위를 타매한다 [2] 무학산 20-02-16 117 5 2
140070 5. The defense of Jeremiah.. Branch 20-02-16 48 0 0
140069 예감 되는 보수 대통합! [1] 옵 빠 20-02-15 74 2 2
140068 3년간 잘 우려먹은 보수분열책임론 길객 20-02-15 61 3 1
140067 김성태, 보수우파 분열 원죄 떠안겠다.총선 불출.. [2] 죄형법정주의 20-02-15 71 4 1
140066 장기표에 대한 아쉬움 부산386 20-02-15 57 1 0
140065 통합신당준비위원회 사퇴와 관련한 입장문 [1] 무학산 20-02-15 57 1 0
140064 하급심법원의 법정구속남발 규탄한다 [1] 未來指向 20-02-15 48 3 0
140063 자유통일당 당원집회로 전락한 광화문 [2] phinehas 20-02-15 86 1 7
140062 김무성아 까꽁. 아나 곶감아. [1] 무학산 20-02-15 77 4 0
140061 문재인을 통해 연산군의 마지막 날이 어른거린다 무학산 20-02-15 83 2 0
140060 한국당에 동정표라도 주려다가 도로 침 뱉게 됐다 무학산 20-02-15 243 4 0
140059 체 게바라는 오쿠보 섭정폐하의 가케무사 파아란 20-02-15 52 0 0
140058 역사조작 누가 ? 파아란 20-02-15 65 0 0
140057 문빠들의 임미리 교수 재 고발을 환영한다 [1] 월명 20-02-15 92 4 1
140056 The Revelations defense ev.. Branch 20-02-15 50 0 0
140055 걱정도 팔자 답의기원 20-02-14 67 0 0
140054 돌 맞을 각오로... [1] 이유없음 20-02-14 114 3 0
140053 보수 우익은 윤석열 검찰에 기댈 생각을 말아야 천영수 20-02-14 86 0 3
140052 메이지유신 오쿠보의 정체는 한국인 핵물리학자이며.. 파아란 20-02-14 75 0 2
140051 탄핵의 강을 건너라고.....????? 페드로33333 20-02-14 100 6 0
140050 민주주의의 좀. 국가의 좀이 따로 없다 [2] 무학산 20-02-14 59 1 0
140049 이번 총선은 추미애장관 체제로 치뤄져야 [3] 옵 빠 20-02-14 113 3 0
140048 문재인, 개돼지 취급한 국민들 혁명 심판 받게 .. 남자천사 20-02-14 62 0 0
140047 탄핵 어떻게 가능할까 [1] 답의기원 20-02-14 89 2 0
140046 악인은 그 자비마저 잔인하다 [2] 무학산 20-02-14 89 1 0
140045 이사야 변론 증거 80. 64장. 진노의 날에 .. Branch 20-02-14 48 0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