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제시대 때 '日本으로 건너간 朝鮮人' 규모
펀드빌더 (115.21.***.***)   |   2019.08.16  22:24 (조회 : 135)
: 4
: 0

일제시대 때 '日本으로 건너간 朝鮮人' 규모 

 

 

태평양전쟁이 끝날 무렵, 일본에 거주하던 조선인들은 190만 명 가량이었다.
그 중 120만명 가량은 한반도로 귀향했고, 70만명 가량은 일본에 잔류했다.
일본 거주 朝鮮人 인구는, 1911년의 2527명을 시작으로 종전 직전인 1944년
에는 193만6843명으로 증가했다. 33년 동안 760倍 이상 증가한 셈이다.

이 기간 중에, 1914년의 경우에만 在日 조선인 인구가 전년比 마이너스를
기록했을 뿐, 나머지 年度는 전부 전년比 플러스를 기록했다. 특히 1917
의 경우,
在日 조선인 인구는 전년比 150% 이상의 증가율을 기록했다.

1911년의 2527명에서 스타트하여, 1944년에 193만명 이상의 인구가 되었
는 것은, 전체 기간 동안 매년 평균 22% 이상의 증가율을 보였다는 이야
기가 된다.


특기할 만한 것은, 3·1 운동을 계기로 1919년에 일본 정부가, 조선인의 일본
항을 억제하는 조치를 취했음에도 불구하고, 그 이후로 일본으로 건너가는
조선인 규모는 여전히 증가했다는 점이다. 또, 관동대지진이 발생한 1923년
재일 조선인 인구는 8만415명이었는데, 그 다음 해인 1924년의 재일 조선인
인구11만8152명으로 큰 폭(47%)으로 증가한 것으로 나타난 것도 특기할
만하다.


한 마디로 일제시대 기간 동안, 한반도의 조선인들은 여러가지 사유(취업, 학
업 등 새로운 기회 추구)로 꾸준히 일본 땅으로 건너갔다는 것을 알 수 있다.   

<태평양전쟁 종전 이전까지 在日 朝鮮人 인구>
※출처: 모리타 요시오(夫), '數字가 말해주는 在日 한국인·조선인'


1911년, 2527명
1912년, 3171명 (전년比 증가율 25.5%)
1913년, 3635명 (14.6%)
1914년, 3542명 (마이너스 2.6%)
1915년, 3917명 (10.6%)
1916년, 5624명 (43.6%)
1917년, 1만4502명 (157.9%)
1918년, 2만2411명 (54.5%)
1919년, 2만6605명 (18.7%) ※朝鮮人의 일본 도항 제한 조치
1920년, 3만189명 (13.5%)
1921년, 3만8651명 (28.0%)
1922년, 5만3722명 (39.0%)
1923년, 8만415명 (49.7%) ※관동대지진 발생
1924년, 11만8152명 (46.9%)
1925년, 12만9870명 (9.9%)
1926년, 14만3798명 (10.7%)
1927년, 16만5286명 (14.9%)
1928년, 23만8102명 (44.0%)
1929년, 27만5206명 (15.6%)
1930년, 29만8091명 (8.3%)
1931년, 31만1247명 (4.4%)
1932년, 39만543명 (25.5%)
1933년, 45만6217명 (16.8%)
1934년, 53만7695명 (17.8%)
1935년, 62만5678명 (16.4%)
1936년, 69만501명 (10.4%)
1937년, 73만5689명 (6.5%)
1938년, 79만9878명 (8.7%)
1939년, 96만7591명 (21.0%)
1940년, 119만444명 (23.0%)
1941년, 146만9230명 (23.4%)
1942년, 162만5054명 (10.6%)
1943년, 188만2456명 (15.8%)
1944년, 193만6843명 (2.9%) ※朝鮮人 징용 개시

 

 

 

 

https://youtu.be/qbDhR2rmzp4

 

 

 

 

: 4
: 0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전체 글수 : 138742  (1 / 2775page) 

138742 조국. 내년 4월 까지 화이팅 ! 옵 빠 19-09-17 8 0 0
138741 주 예수 그리스도 속의 고이 숨겨진 대한민국이어.. 구국기도 19-09-17 125 0 0
138740 세계인과 대화하는 영어퀴즈 2회 bestkorea 19-09-17 8 0 0
138739 고등 한국사 암기법 사전 38 연상달인 19-09-17 4 0 0
138738 폐하 내리는데 저격수 다섯 마리가 대기 파아란 19-09-17 31 0 0
138737 자한당 김문수 공짜 머리털깍기 쇼쇼쇼 [1] 혹시 19-09-17 34 0 3
138736 한국당도 스스로 점검해봐야 未來指向 19-09-17 29 0 0
138735 조국은 악마다 채근담 19-09-17 40 1 0
138734 떠남의 정답 [2] 답의기원 19-09-17 38 0 1
138733 일본을 이해해주지 않는 ‘지일파’ 未來指向 19-09-17 35 0 0
138732 김정은이 먼저 워싱턴에 가야 未來指向 19-09-17 28 0 0
138731 이것이 우연일까? 대서양의 민들레 19-09-17 54 0 0
138730 오졸의 주장을 논박한다(지우지 마셈) 무학산 19-09-17 95 2 3
138729 이사야 변론 동 43. 46장. 구원의 완전성... Branch 19-09-17 18 0 0
138728 조범동 구속영장 발부 [1] 대서양의 민들레 19-09-17 72 1 0
138727 황교안 이발비 없어 공짜 머리털 깍기 쇼쇼쇼... [1] 혹시 19-09-16 102 5 3
138726 세계인과 대화하는 영어퀴즈 1회 bestkorea 19-09-16 29 0 0
138725 펀드빌더님 천영수님 떠나신거 같아 보인다 정답과오답 19-09-16 110 3 0
138724 현대자동차 임원은 자수하라 김상홍 19-09-16 54 0 0
138723 탄핵파 갈 길 [4] 답의기원 19-09-16 85 3 0
138722 조국의 조국에 의한 조국을 위한 나라 phinehas 19-09-16 61 0 0
138721 탄핵의 씨앗..... 페드로33333 19-09-16 64 0 0
138720 수신제가 치국평천하 옳을까 [2] 답의기원 19-09-16 69 2 0
138719 조국으로 이 정도면 [1] 답의기원 19-09-16 98 4 0
138718 조국으로 인해 분열된 추석 민심 권토중래 19-09-16 135 4 0
138717 이사야 변론 증거 50. 40장(1) 시대적인 .. Branch 19-09-16 31 0 0
138716 2019.9.14. 지난 일주간 문정권 망국정책.. 남자천사 19-09-15 28 0 0
138715 예수 그리스도를 지키는 자가 복이 있느니라 구국기도 19-09-15 118 0 0
138714 일본 극비 법조항, 한반도 전체가 공산당을 선택.. 파아란 19-09-15 103 0 0
138713 위선자가 떵떵거리니 말기증세가 아니랴 [1] 무학산 19-09-15 193 10 1
138712 주 예수 그리스도의 힘으로 국가경쟁력 제고..... 구국기도 19-09-15 101 0 0
138711 (국민청원) 최근 초미세먼지 급증현상의 국내주원.. 유빌리언 19-09-15 51 2 0
138710 (국민청원) 탈원전정책에 대한 小考 유빌리언 19-09-15 44 1 0
138709 도대체 누구머리에서 나온건지 모르겠네요 1인시위.. [2] 自由韓國 19-09-15 135 3 1
138708 계시록 변론 동 13. 5장. 인권 인수. 인을.. Branch 19-09-15 31 0 0
138707 시진핑은 쑥과 마늘 먹고 사람이 좀 돼라 김상홍 19-09-14 44 0 0
138706 피의사실 공표?????? 페드로33333 19-09-14 79 1 0
138705 1인시위는 힘없는 사람들이 어디다 하소연할때가 .. 自由韓國 19-09-14 69 2 0
138704 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 안에서 구국기도 19-09-14 120 0 0
138703 그와 함께 하는 그의 군대여 주 예수 그리스도 .. 구국기도 19-09-14 127 0 0
138702 자유한국당은 누가 콘트롤 하는가? 길객 19-09-14 103 1 1
138701 문재인이 시한폭탄 조국 끌어않고 자폭, 시민혁명.. 남자천사 19-09-14 96 1 0
138700 자유한국당 어찌해야 할꼬 [2] 월명 19-09-14 168 2 6
138699 계시록 변론 증거 50. 21장. 새 하늘과 새.. Branch 19-09-14 37 0 0
138698 트럼프의 쓸만한 바보 문재인 [2] 길객 19-09-13 102 1 2
138697 푼수떼기 정수기 땜에 육여사 님만 그립다 무학산 19-09-13 126 3 7
138696 (유머) 추석상을 뒤엎고 싶었다 무학산 19-09-13 145 0 5
138695 '대깨문'과 쓰나미. 대서양의 민들레 19-09-13 92 0 0
138694 건강하시고 고운 추석이 되길 기원합니다 [4] 무학산 19-09-13 96 4 6
138693 문재인 조국임명은 국민에 대한 선전포고, 시민혁.. 남자천사 19-09-13 46 1 0

12 3 4 5 6 7 8 9 10 다음 10개 다음 페이지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