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容共조작의 元祖' 매카시즘까지 옹호한 이상돈의 표변
극우는 극좌와 통한다더니...

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글자 작게 하기
  • 글자 크게 하기

감정의 기복이 커서 자주 극단(極端)을 오가는 인물은 늘 경계의 대상이다. 이상돈 새누리당 비대위원은 2008년 광우병 사태 이전까지만 해도 保守 진영에서 활동했던 인물이다.

일례로 그는 2007년 국민행동본부가 주최한 <노무현 대통령 형사고발 설명회>에 연사로 나와 “대한민국 대통령은 反국가단체 활동이나 反국가단체에 가입되어 있다고 해도 대통령에게 법적 책임을 물을 수 없게 되어 있다”면서 우리 憲法의 문제점을 제기했었다.

같은 해 5월에는 모 保守단체가 주최한 세미나에 참석해 “(대선에서) 한나라당 집권은 물 건너갔다는 생각이 든다...(중략) 愛國 진영은 중대한 결심을 해야 한다. 한나라당을 다시 세우거나, 도저히 불가능하면 한나라당을 대신할 정당을 만들 준비를 해야 한다”고 했었다.

이에 앞서 2004년 11월에는 <동아일보> 시론(제목: 逆매카시즘의 함정)을 통해 ‘매카시즘’을 옹호하기도 했다. 李비대위원은 “(매카시)의 주장이 진실에 근접해 있었다는 점은 매우 중요하다”면서 “그로 인해 고통을 당한 사람은 대개 간첩과 공산주의자, 그리고 중국 등을 공산당에 넘겨준 무능한 관료들이었다”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그는 “최근 미국에선 매카시에 대한 재평가가 이뤄지고 있다”면서 “進步니 左派니 하는 사람들이 문제만 생기면 ‘매카시즘’을 들먹이고, 保守니 뭐니 하는 사람들은 그 앞에서 할 말을 잃어버리는 우리의 요즘 세태도 시간이 지나고 보면 우스운 것이 될지 모른다”고 했었다.

李비대위원의 이 같은 주장은 미국의 보수논객 앤 코울터(Ann Coulter)의 주장을 인용한 것으로 보인다. 코울터에 따르면 舊소련의 기밀문서와 미국의 기밀문서(특히 NSA의 ‘베노너 프로젝트’ 기록)를 보면 매카시의 주장의 대부분이 사실이었다는 것이다.

그러나 이런 관점은 주류 역사학계에서 ‘부인주의’(否認主義)로 취급되고 있다. 매카시 상원의원이 간첩으로 지목했던 159명 인물들 가운데 실제 간첩의 증거나 의혹이 있었던 인물은 단지 몇 명에 불과했다. 이런 비율은 우연에 의해서도 일어날 수 있는 수준이다.

매카시즘(McCarthyism)을 옹호하는 학자들이 그가 옳았다는 것을 주장하기 위해 내놓는 자료로 ‘베노나 프로젝트’(Venona Project) 문서(1995년 공개)를 인용한다. ‘베노나 프로젝트’는 NSA와 그 전신인 육군 무선정보국이 1943년부터 소련의 암호교신을 해독한 기밀작전이다. 베노나 문서는 로젠버그 부부와 앨저히스, 해리 화이트 등이 모두 소련의 간첩이었음을 확인시켜 주었다. 문제는 베노나 문서에 나타난 명단과 매카시 의원이 간첩으로 지목했던 명단이 극히 일부를 제외하고 일치하지 않았다는 점이다.

매카시즘을 옹호했던 李비대위원이 이영조 후보의 과거 영문(英文) 보고서를 문제 삼은 것은 적반하장(賊反荷杖)도 유만부동(類萬不同)한 행위다.

14일 공천이 전격 취소된 李공동대표는 과거사정리위원장이던 2010년 英文 보고서에서 5·18 광주민주화운동(광주사태)을 ‘민중항쟁(popular revolt)’, 제주 4·3사건을 ‘공산주의자가 주도한 폭동(communist-led rebellion)’이라고 표현하였는데, 이상돈은 이걸 문제 삼아 공천을 취소시키는 데 앞장 섰다.  역사적 사실에 대한 정확한 표현임에도 선동꾼들이 문제를 제기하니 사실 與否를 무시하고 좌파와 투쟁해온 이영조 후보를 몰아낸 것이다.

지금 李비대위원이 하고 있는 짓이  ‘매카시즘’류의 선동이다.

李비대위원은 2008년 광우병 사태 당시 “촛불시위의 배후는 없는 것 같다”고 했으며, 북한에 의한 천안함 폭침 사건 당시에는 우리 軍의 사건 은폐 의혹을 제기했었다. 민노당(現통진당) 대표 이정희에 대해서는 “딱 부러진 자세가 인상적”이라고 했으며, 憲法의 영토조항 개정론자인 심상정 前민노당 의원에 대해서는 “한 표 찍을까 생각했었다”고 말했었다.

從北좌파가 좋아할 만한 행동을 골라서 하면서 대한민국 수호 세력의 등에 칼질을 하던 그가 비대위원이 되어 보수적 가치와 보수적 투사들을 공격하는 건 목불인견이다.

天地분간을 모르는 철부지와 함께 선동꾼들의 장단에 맞추어 칼을 휘두르는 게 꼭 '늙은 홍위병'이다.  

극우는 극좌와 통한다더니...

김필재(金泌材) spooner1@hanmail.net

[관련기사 바로가기1] [綜合] 새누리당 비대위원 '이상돈 교수가 걸어온 길'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43726&C_CC=AZ

[관련기사 바로가기2] Good-bye 박근혜! Good-bye 한나라당!
http://www.chogabje.com/board/view.asp?C_IDX=42673&C_CC=BA

[ 2012-03-14, 21:0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천영우TV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자유민주연구원  |  이승만TV  |  이기자통신  |  최보식의 언론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