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문재인 로펌, 부산저축은행 '59억원 싹쓸이' 수임 특혜"
새누리, 文후보 겨냥 "걸어온 뒤안길은 '진흙탕물 걸음'"

정리/金泌材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민통당 대선후보가 부산저축은행 부도직전 부산저축은행의 예금 대량인출 사태를 막아 달라는 청탁 대가로 59억 원의 사건을 수임(법무법인 '부산')했다는 주장이 제기됐다. 

기사본문 이미지
■ 이철우 새누리당 대변인은 9일 현안브리핑에서 이 같이 밝히고 “피눈물로 모은 돈을 날려 버린 그들(부산저축은행 피해자들)의 마음부터 보듬는 것이 그가 외친 ‘사람이 먼저인 세상을 만드는 것’임을 명심해야 할 것”이라고 지적했다.

李 대변인은 “지난 95년부터 지난 4월까지 자신을 대표로 한 법무법인 ‘부산’의 대표 변호사로 활동해온 문 후보는 2002년 13억 4,900만원이던 연 매출이 자신이 청와대 민정수석과 대통령 비서실장을 지내면서 무려 41억 원으로 매출이 급등했다”고 말했다.

그는 또 “2004년부터 2007년까지 3년간 부산저축은행 한 곳으로부터 59억 원의 사건을 수임했다. 이 같은 수임특혜는 2003년 8월 민정수석 재직당시 부산저축은행이 금감원 조사를 받게 되자 2대 주주인 모 건설회사 박 모 회장을 만난 후, 유 모 당시 금감원 非은행 검사 1국장에게 청탁성 전화를 한 로비성 대가로 받았을 의혹이 강하다”고 지적했다.

李 대변인은 “당시 문 후보는 전화에서 ‘부산저축은행에서 예금 대량 인출사태가 발생하지 않도록 진중히 처리해 달라’고 간접 외압을 넣었다”고 말했다. 이어 李 대변인은 “겉으로는 서민형 후보를 부르짖고, 사람이 먼저라는 선거구호를 외치면서, 자신이 걸어 온 뒤안길은 ‘진흙탕물 걸음’이었음이 드러난 것”이라며 문 후보의 과거행적을 비판했다.

한편, 정재성(鄭宰星, 노무현 前 대통령 조카사위) 법부법인 부산대표 변호사는 이날 국회 정무위원회 금융감독원 국정감사에 출석, 부산2저축은행이 맡긴 사건은 한 건에 10만원의 소액심판사건으로, 법무법인 국제가 53만건을 혼자 처리하는 게 어려워 사건을 절반씩 나눠 맡았을 뿐이라고 항변했다.

鄭 변호사는 부산저축은행 대주주와의 친분으로 사건을 맡은 게 아니냐는 의혹에 대해서도 “(차라리) 대주주 관련 소송을 맡았을 것”이라며 이 같은 의혹 제기를 “정치 공세”라고 받아쳤다.

■ 아래는 문재인 대선후보와 부산저축은행 관련 기사를 취재했던 <뉴데일리> 2012년 9월17일자 기사(제목: 문재인 ‘청탁-특혜’? 깨끗한 줄 알았는데···)의 일부다.

《지난해 11월 <뉴데일리>의 단독 보도에 의해 드러난 저축은행 의혹은 4.11 총선 전까지 문재인 후보가 이끌었던 ‘로펌’의 매출액 급증 논란에서 시작됐다.   

문재인 후보가 대표 변호사로 있던 ‘법무법인 부산’의 연간 매출액은 줄곧 10억원대 초반이었다. 하지만 노무현 정권 시절에만 세 배 가까이 늘었다. 부산저축은행 관련 사건도 대량 수임했다. 일종의 현관예우(現官禮遇)를 받은 것 아니냐는 의혹을 사기에 충분했다.

민주통합당과 문재인 후보 측은 직접적 연관성을 부인하고 있지만 노무현 정부 시절 ‘법무법인 부산’의 매출이 대폭 늘어난 것은 엄연한 사실이다.

이와 같은 의혹이 제기되자 새누리당 이종혁 전 의원은 4.11 총선 과정에서 “‘부산’의 2005년 매출은 41억원으로 이 중 13억원은 부산저축은행 사건과 관련 있다”고 폭로했다.

특히 이종혁 전 의원은 “문재인 후보가 민정수석 시절 금감원 검사를 완화하기 위해 금감원 국장에게 전화를 걸었다”고 주장했다. 

이종혁 전 의원에 따르면 ‘법무법인 부산’은 2004~2007년 부산저축은행 한 곳으로부터 59억원의 사건수임료를 받았는데 이 전화가 청탁로비의 대가일 가능성이 크다는 것.

문재인 후보 측은 이종혁 전 의원의 의혹 제기에 대해 “전혀 사실이 아닌 소설 같은 얘기라서 코멘트할 가치조차 없다”고 주장했다. ‘법무법인 부산’은 이종혁 의원을 ‘허위 사실에 의한 명예훼손’ 혐의로 검찰에 고소하기까지 했다.

하지만 이러한 의혹은 결국 사실로 드러났다.

지난달 30일 부산지검 공안부는 2003년 당시 민정수석이었던 문재인 후보가 부산저축은행 그룹 검사를 담당한 유병태 국장에게 전화해 신중한 처리를 당부한 사실이 확인됐다고 밝혔다.

검찰은 또 2004~2007년 부산2저축은행이 문재인 후보가 속한 ‘법무법인 부산’에 건당 10만~20만원인 부실채권 지급명령신청 등의 사건 수임료조로 약 59억원을 지불했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이러한 수사결과를 바탕으로 “이종혁 전 의원의 기자회견 내용에서 사실을 적시한 부분은 진실에 부합하고 ‘압력 행사’ 등의 표현은 문재인 후보의 전화를 당시 지위와 대화내용을 감안한 평가적 표현으로 판단된다”고 결론을 내렸다.

의혹을 제기한 이종혁 전 의원에 대해선 ‘혐의 없음’ 처분을  내렸다.》

정리/김필재 spooner1@hanmail.net

[ 2012-10-10, 11:3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