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광진, 계속 그렇게 살아라!
아름다움과 고상함에 갑옷을 입히고 투구를 씌어야 한다. 그리고 잡배들 앞에 당당하게 서야 한다.

류근일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김광진이 국회의원 되기 전에 어버이 연합이라는 실버 보수단체를 향해 “나이를 먹어도 곱게 처먹어야지...”라고 말했다 한다. 이명박 대통령을 향해서는 ‘이명박 급사‘가 소망이라고도 했다. 이 밖에도 그의 막말은 많다.

동네에 중학교가 있어, 지나다 보면 중2, 중3 쯤 돼 보이는 여학생들이 재깔거리며 등하교를 하는 걸 보게 된다. 그런데 귓가에 들려오는 소리는 맨 쌍시옷 아니면 ㅈ이다. 깜짝 놀라 누구한테 “야, 이럴 수가 있냐?”고 했더니 ”그게 요즘 트렌드(추세).인데 뭘 그렇게 놀라느냐“는 핀잔이었다. 하긴, 일국의 ‘금배지’란 위인이 그 지경이면 애들이 그걸 어찌 따라하지 않으랴.

이런 트렌드에 대해 도덕군자적인 개탄은 하지 않겠다. 자칫 “유교적 봉건잔재...”라는 욕이나 먹을 터이니. 그게 두렵다는 뜻이 아니다. 그래 보았자 먹히지 않을 것이란 계산이 있기 때문이다.

그 대신 이렇게 말하려 한다.“그래, 그길로 계속 나가라. 조금도 바뀌지 말고 길이 그렇게 살아라. 이담 늙어서도 아들 며느리 손자 앞에서도 쌍시옷 소리 허벌나게 질러대며 걸죽하게 살아라. 그리고 네 새끼들도 그렇게 자라고 살았으면... 니들이 그렇게 사는 건 결국 니들이 거두는 것이지 남의 농사라더냐?

옛날 외가집 생각이 난다. 외조부모님들께선 거친 언사는 고사하고 말씀하실 때 음성을 높이시는 법도 뵌 적이 없다. 무언가를 두려워하며 사는 자세였다. 그분들이 두려워하신 건 무엇이었을까? 하늘, 보이지 않는 무상명법(無上命法, 최고의 윤리적 규범), 자신의 내면에 있는 금기(禁忌)의식... 같은 것이었으리라.

사람엔 그런 분들과 쌍시옷 부류의 두 종류가 있는 모양이다. ‘죽을 지경’인 것은, 이 두 종류가 평생 서로 만나지도, 섞이지도 않고 살았으면 제발덕분 좋겠는데, 요즘 세상에선 그게 안 된다는 점이다. 쌍시옷 부류는 이제 대세(?)가 되었다. 그런 부류가 정치도 하고 ‘사회지도층’으로 올라오고 있다. 이런 부류와 매일같이 한데 섞여서 “야, 이 XX야, 네가 뭔데?” 하는 소리를 들으며 살아야 하게 되었다.

그렇다면 어찌 대처해야 하는가? 도피, 은둔, 잠적, 회피는 안 된다. 그러면 저들이 더 기승을 부리니까. 결국, 선비가 무인이 될 수밖에 없다. 본래 완전한 인간은 ‘선비+무인‘이다. 충무공이 그랬다. 무장해야 한다. 아름다움과 고상함에 갑옷을 입히고 투구를 씌어야 한다. 그리고 잡배들 앞에 당당하게 서야 한다.

류근일 2012/10/30

류근일의 탐미주의 클럽(cafe.daum.neta/aestheticismclub)

 
[ 2012-10-31, 09:30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