민통당 김광진 "하늘엔 방사능... 땅엔 쥐박이"
‘엄마가 아파트 사줄 때까지 누가 여자친구 안해줄래요?’

빅뉴스(성상훈)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민주통합당 김광진 의원의 트위터
김광진 의원은 '하늘엔 방사능..., 땅엔 쥐박이' 란 메세지를 자신의 트위터에 남겼다.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적개심이 얼마나 강한지 잘 보여주고 있다.
■ 민통당 김광진, ‘하늘엔 방사능... 땅엔 쥐박이’

최근 ‘명박급사’, ‘민족의 반역자’, ‘어버이연합 개쓰레기’ 등 막말 퍼레이드를 펼치고 있는 민주통합당 김광진 의원의 새로운 트윗 메시지가 공개됐다.

김 의원은 2011년 12월 25일에 ‘하늘엔 방사능...땅엔 쥐박이’란 메시지를 자신의 트윗에 게재하였다. ‘명박 급사’ 이전부터 이명박 대통령에 대한 적개심을 드러내고 있었던 것이다.

■ 김광진, ‘엄마가 아파트 사줄 때까지 누가 여자친구 안해줄래요?’

현재 김광진 의원은 막말 파문에 이어 ‘여자친구 생기면 아파트 사준대요. 아파트 사줄 때 까지만 누가 여자친구 안해줄래요? 란 메시지를 자신의 미니홈페이지에 올린게 문제가 되어 사태가 증폭되고 있다.

이에 네티즌들은 ‘아무리 20대 초반의 일이었다 하지만 아파트 사줄 때 까지만 여자친구 해달라는 말을 서슴치 않고 다니는가?’ 반문하며 여성을 상품으로 보는 사람을 여성인권을 중요시하던 민주통합당의 한명숙 대표가 청년비례대표로 뽑은 것에 대해서 의문을 표시했다.

■ 민통당, ‘청년정책 없이 청년표 얻으려다 청년표 이탈’

민주통합당의 청년비례 대표는 슈퍼스타 K 방식으로 투명하게 청년대표를 뽑는다고 광고를 하였지만 심사위원과 심사과정이 불투명하여 참가자들에 의해 ‘효력정지가처분신청‘을 당하는 등 잡음이 끊이질 않았다. 또, 당초 4명을 선출한다고 홍보 하였지만, 2명만 당선 안정권에 배치하고, 나머지 2명은 당선 안정권 밖에 배치하여 청년표 이탈의 주된 역할을 하였다.

청년들의 표심을 공약하기 위해 영입하였던 청년비례대표 김광진 의원의 연일 터지는 막말 퍼레이드로 청년표 이탈이 가속화되고 있어 민주통합당의 고민은 점점 깊어지고 있다.

■ 새누리당도 청년정책 없어 고민, 이준석은 보수표 이탈의 주범

이에 새누리당도 마땅한 청년정책이 없어 고민을 하고 있으며, 이준석 전 비대위원을 내세워 청년표를 공약하려 하고 있으나, 이준석 전 비대위원의 ‘당론 뒤집기’, ‘보수 인사에 대한 조롱’, ‘이정희 존경, 전여옥 배신자‘ 등 반보수 성향을 보이고 있어, 청년표를 얻기는커녕 보수진영 표 이탈의 주범으로 떠올라 골머리를 앓고 있다. 게다가, 대통령이 보낸 난을 치웠다고 기자들앞에서 자랑스럽게 대통령을 조롱한 적이 있어 친이계와 친박계의 갈등의 원인으로 떠오르기 하였다.

양쪽 진영의 청년 정치인들이 벌이는 막말 퍼레이드 및 각종 기행들이 대선정국에서 청년표를 가르는 주요 변수로 급부상하고 있어, 향후 귀추가 주목된다.
[ 2012-10-31, 10:38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