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단] 시대정신 그룹의 국가보안법 7조 폐지 입장 어떻게 봐야 하나?

김미영(세이지코리아 대표)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요즘 제가 심각한 고민입니다. 김영환씨는 한 때는 전국의 대학생들을 김일성주의로 몰아넣더니 이제는 전 국민을 김일성 우상화에 무방비 사태로 빠지도록 인도하는군요. 이렇게 되면 또 한 번 역사에 큰 과오를 남기는 것일텐데요.
  
  국가보안법 7조 폐지는 정말 심각한 국가 위기를 몰아오는데 이 분은 왜 무책임하게 이런 주장을 펴는 것인지! 1989년에 북한은 김영환씨를 지목하고 윤택림이라는 상당히 높은 급의 거물 간첩을 내려보냈을 뿐 아니라 1991년에는 북한으로 초대해 김일성이 직접 만나고, 당시 20대 젊은이인 이 사람에게 40만불이라는 거금의 공작금을 맡겼습니다. 물론 조선노동당에 가입을 했구요.
  
  저는 1999년 이 사람이 이 부분에 대해 원천적으로 반성하지 않는 사실을 알고 있었지만 범 주사파 계열이 모두 비전향 상태였기 때문에 이 그룹 정도의 전향이라도 기성세대가 수용을 해야 한다고 강변했습니다. 김영환씨가 비밀리에 조직한 민족민주혁명당은 김일성을 직접 만난 접견자 자격으로 이 주사파 세계를 평정함으로써 가능했고 실제로 민혁당은 해방 이후 가장 큰 규모의 친북 지하조직이었습니다. (민혁당 잔류파의 상당수가 통합진보당의 당권파로 어둠의 진화를 한 것은 이미 알려진 것과 같구요.)
  
  그래서 1999년 검거되었을 때 김영환씨는 검찰로부터 '사형' 구형을 받게 된 것입니다. 저는 그 당시 한 달 이상을 목숨을 걸고 그의 구명운동을 했습니다. 이 그룹이야말로 비전향 주사파의 세계, 요즘 종북세력이라고 말하는 이 세력에 대한 최고의 증언자그룹이라는 사실을 파악했기 때문입니다. 나중에 최종적으로 황장엽 선생이 '전향'을 보증해 주는 바람에 김영환씨는 공소보류로 석방이 되었습니다.
  
  그러나 저는 그 당시에도 이 전향이 온전한 전향은 아니라는 것을 정확하게 파악하고 있었고, 언제나 긴장상태로 이 그룹과 함께 해 왔습니다. 그런데 최근에 김영환씨가 공개적으로 7조폐지를 주장했을 때 물론 올 것이 온 것도 있지만, 이들에 대항할 수 있는 역량이 우리 사회에 한참 없다는 것을 알고 한층 더 긴장을 하게 됩니다.
  
  지성의 외피를 입고 많은 이른바 합리적 지식인들과 깊은 연대를 이미 이루고 있기 때문입니다. 정치계 언론계를 비롯한 제도권 진입에 성공한 것입니다. 물론 법조계는 두 말할 것이 없습니다.
  
  제가 2008년부터 김성욱 기자와 긴밀한 동지적 관계를 가졌던 것도 이 사태를 대응하기 위한 것이었입니다. 광야에서 외치는 김성욱 기자에 대해 제도권에서는 극우, 극렬분자로 몰아버리니 누가 이 사태를 최종적으로 해결할 수 있을까 자주 고민에 빠집니다.
  
  개인적으로는 끝까지 책임을 져야겠다고 생각하고 있습니다. 제가 '국가보안법 폐지론자들을 주의하고 또 주의하십시오!'라는 글을 통해서도 밝혔지만, 국가보안법 7조, 특히 1항 폐지는 통일의 이니셔티브와 관련해서 아주 심각한 문제를 제기합니다. 잘못하면 김일성우상화를 용인해야 하는 국가적 재앙을 갖고 올 수도 있습니다. 깨어있는 지성인, 깨어있는 종교인들이 방어해 낼 수 있을 것으로 믿습니다. (김미영)
  
  
출처 : 리버티헤럴드
[ 2013-01-29, 16:34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