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남쪽 대통령’ 문재인과 ‘죽창가’ 조국이 하고자 하는 것은, 反共사냥과 인민재판임을 보여주는 두 문서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문재인 대통령과 조국 법무장관 지명자의 생각을 드러낸 아래 두 문서를 읽으면 두 사람이 한국의 검찰, 법원을 동원하여 하려는 행동은 反共투사 사냥과 혁명적 인민재판임을 짐작하게 만든다.

이영훈 교수 같은 반공자유 지식인을 부역, 매국, 친일파로 불러야 한다는 사람이 야당이나 언론에 종사하지 않고 권력, 그것도 검찰과 법원에 영향을 끼치는 법무장관에 지명되었다는 것은 한국의 반공자유세력을 친일 매국노로 몰아 말살하려는 이 정권의 의도가 아닌가 의심할 권한과 의무가 있다. 문재인 대통령은 김정은 앞에서 자신을 남쪽 대통령이라 소개하고 같은 문장에서 김정은을 국무위원장이라 부름으로써 헌법 제3조를 위반하였을 뿐 아니라 한반도의 정통국가는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이고 자신은 남쪽을 관할할 뿐이란 생각을 공식적으로 드러냈다. 이런 문 대통령과 조국 씨의 反국가적, 反헌법적, 反자유적 가치관이 검찰과 법원에 투영될 때 대한민국은 자유를 잃든지, 內戰的 상태로 들어가든지, 국민저항을 부를 것이다. 아래 두 문서 속에 대한민국의 장래를 예측할 수 있는 키 워드가 들어 있다.

*조국 씨가 그리워하듯이 소개한 ‘죽창가’는 남민전 구성원이 쓴 詩에 곡을 붙인 노래이다. 남민전은 남조선민족해방전선준비위원회의 약자이다. 남민전의 목표는 대한미국의 자유민주체제를 뒤엎어 공산화하겠다는 것이었다. 조국 씨가 이런 목표에 동조, 동정, 이해의 마음을 갖지 않았다면 비판을 감수하고 죽창가를 소개하진 않았을 것이다.

--------------------------------------------------------------------


조국-2019년 8월5일 페이스북 게재 글

이하의 주장을 공개적으로 제기하는 학자, 이에 동조하는 일부 정치인과 기자를 ‘부역·매국 친일파’라는 호칭 외 무엇이라고 불러야 하는지, 나는 알지 못한다. 이들을 이렇게 비판하는 것은 전체주의적, 파시즘적 발상이자 국민을 둘로 나누는 ‘이분법’이라는 일부 지식인들의 고상한 궤변에는 어이상실이다.
대한민국이라는 민주공화국의 정통성과 존립근거를 부정하고 일본 정부의 주장을 앵무새처럼 반복하는 언동도 ‘표현의 자유’라고 인정하자. 정치적 민주주의가 안착된 한국 사회에서는 헌법정신을 부정하는 이러한 내용을 담은 책조차도 ‘이적표현물’로 규정되어 판금되지는 않는다. 그러나 그 자유의 행사가 자초한 맹비판은 감수해야 할 것이다. 이들이 이런 구역질나는 책을 낼 자유가 있다면, 시민은 이들을 ‘친일파’라고 부를 자유가 있다.

“필자들은 일제 식민지배 기간에 강제동원과 식량 수탈, 위안부 성노예화 등 반인권적ㆍ반인륜적 만행은 없었다고 주장한다. 많은 젊은이들이 돈을 좇아 조선보다 앞선 일본에 대한 ‘로망’을 자발적으로 실행했을 뿐이란다. ‘을사오적’을 위해 변명(제17장)하고, 친일청산 주장은 사기극(제18장)이고 독도는 반일 종족주의의 최고 상징(제13장)이라고 힐난한다. 인터뷰마다 지난해 대법원의 징용 배상 판결을 소리 높여 비난한다. 1965년 한일청구권협정으로 개인청구권까지 모두 정리(제10장)됐는데도 사달을 냈다는 것이다.”



2018년 9월19일 평양5월1일경기장 문재인 연설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합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북녘의 동포 형제 여러분, 평양에서 여러분을 이렇게 만나게 되어 참으로 반갑습니다. 남쪽 대통령으로서 김정은 국무위원장의 소개로 여러분에게 인사말을 하게 되니 그 감격을 말로 표현할 수 없습니다. 여러분, 우리는 이렇게 함께 새로운 시대를 만들고 있습니다.

동포 여러분,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지난 4월27일 판문점에서 만나 뜨겁게 포옹했습니다. 우리 두 정상은 한반도에서 더 이상 전쟁은 없을 것이며 새로운 평화의 시대가 열렸음을 8천만 우리 겨레와 전세계에 엄숙히 천명했습니다.

또한 우리 민족의 운명은 우리 스스로 결정한다는 민족자주의 원칙을 확인했습니다.

남북관계를 전면적이고 획기적으로 발전시켜 끊어진 민족의 혈맥을 잇고 공동 번영과 자주 통일의 미래를 앞당기자고 굳게 약속했습니다.

그리고 올해 가을 문재인 대통령은 이렇게 평양을 방문하기로 했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사랑하는 동포 여러분, 오늘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한반도에서 전쟁의 공포와 무력 충돌의 위험을 완전히 제거하기 위한 조치들을 구체적으로 합의했습니다.

또한 백두에서 한라까지 아름다운 우리 강산을 영구히 핵무기와 핵위협이 없는 평화의 터전으로 만들어 후손들에게 물려주자고 확약했습니다. (박수) 그리고 더 늦기 전에 이산가족의 고통을 근원적으로 해소하기 위한 조치들을 신속히 취하기로 했습니다.

나는 나와 함께 이 담대한 여정을 결단하고, 민족의 새로운 미래를 향해 뚜벅뚜벅 걷고 있는 여러분의 지도자 김정은 국무위원장께 아낌없는 찬사와 박수를 보냅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동포 여러분, 이번 방문에서 나는 평양의 놀라운 발전상을 보았습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북녘 동포들이 어떤 나라를 만들어 나가고자 하는지 가슴 뜨겁게 보았습니다. 얼마나 민족의 화해와 평화를 갈망하고 있는지 절실하게 확인했습니다. 어려운 시절에도 민족의 자존심을 지키며 끝끝내 스스로 일어서고자 하는 불굴의 용기를 보았습니다.

평양 시민 여러분, 동포 여러분, 우리 민족은 우수합니다. 우리 민족은 강인합니다. 우리 민족은 평화를 사랑합니다. 그리고 우리 민족은 함께 살아야 합니다.

우리는 5천년을 함께 살고 70년을 헤어져 살았습니다. 나는 오늘 이 자리에서 지난 70년 적대를 완전히 청산하고, 다시 하나가 되기 위한 평화의 큰 그림을 내딛자고 제안합니다.

김정은 위원장과 나는 북과 남 8천만 겨레의 손을 굳게 잡고 새로운 조국을 만들어 나갈 것입니다.

우리 함께 새로운 미래로 나아갑시다.

오늘 많은 평양 시민, 청년, 학생, 어린이들이 대집단체조로 나와 우리 대표단을 뜨겁게 환영해 주신 것에 대해서도 다시 한 번 감사드립니다. 수고하셨습니다.

감사합니다.

[ 2019-08-09, 11:02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골든타임즈     2019-08-11 오전 7:14
한국당, 이 집단은 뭐하는 곳인가?
그러려면 민주당으로 들어가라.
   뱀대가리     2019-08-10 오후 1:55
핵없는 평화통일? 김정은이넘. 영양실조에 시달리는 인민들의 신음소리는 외면하고
미사일 불꽃놀이에 올인하고있다.그리고 집단체조는 북괴의 아동 인권유린의 표본이다.평양의 고층건물은 보수도 없는 인민들의 피땀으로 이뤄졌다.이를 보고 감격하고
있는 문제인의 사고방식에 국민들은 아연실색한다.
북괴 김정은의 온갖 폭정을 외면하고 그넘 얼싸안고 감격하면 평화통일은 절로 오는가?
핵과 미사일, 그리고 생화학무기는 김정은에겐 결코 없앨수 없는 보검들이다. 왜냐?
그걸 없애면 정은이넘이 죽어야 한다.
   love     2019-08-09 오후 3:24
몇칠 않있으면 자랑스런 우리의 대한민국이 일본제국주의 壓制의 사슬로 부터 독립한 光復節이다! 조국 광복 74주년, 建國 71주년을 맞아, 아직도 시대착오적 妄想에 사로 잡혀 '토착 왜구'니 뭐니 親日 賣國 타령에 ‘죽창가’를 읊어대는 자가 대한민국 최고 대학임을 자타 공인하는 서울대학교 교수도 모자라 문재인 망국 세력에 의해 법무장관으로 내정됐다는 현실이 참으로 개탄스럽다! 국정을 책임질 실력도 의지도 없는 자들이 ‘촛불난동’으로 국민을 기망하여, 5년간 국정을 위임 받아 2년 반도 채 지나지 않아, 이승만, 박정희로 대변되는 우파 60년 집권 기간 온 국민이 함께 피와 땀과 눈물로 이룩한 이 자랑스런, 세계가 부러워하는 자유대한민국의 성취를 일거에 거덜 낼 위기를 자초했다! 이러한 자신들의 失政을 호도하기 위해 ‘反日 프레임’을 정치적으로 이용하다 대법원의 일제 강제징용 배상 판결을 계기로 일본으로 부터 한국을 ‘화이트리스트 국가’에서 제외하는 경제 제재 결정타를 맞고 제대로 된 해결책 하나 내놓지 못하고 있다. 책임을 통감하기는 커녕, 세계가 실력을 인정하는 우리 기업에 그 책임을 떠넘기고 있다! 그도 모자라 국민의 해묵은 ‘반일 감정’을 부추겨 어물쩍 자신들의 책임을 물타기 하고 있다! 게다가 문재인은 한 술 더 떠서, 동족을 상대로 미사일과 로켓탄 실험으로 안보불안을 야기시키는 북한 김정은과 “경제 협력으로 ‘평화경제’가 실현되면 일본을 단순에 따라 잡는다.”는 개 풀 뜯어 먹는 한가한 소리나 하고 있다! 대한민국을 둘러싼 이 총체적 난국을 해결하기 위해서는 ‘기-승-전-문재인 정권 타도’만이 유일한 해결책임을 다시 한번 강조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