주호영 “박지원 30억 달러 합의서, 전직 고위 공무원 제보”
박지원 말 바꾸기 “기억 없다”→“사인 안 했다”→“위조”→“내용에 대한 논의는 했다”

李知映(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주호영 미래통합당 원내대표가 28일 박지원 국정원장 후보자 청문회에서 공개한 ‘4·8 합의서’의 비밀합의서인 ‘(남북) 경제협력에 관한 합의서’를 전직 고위 공무원 출신이 제보했다고 밝혔다.
  
  이 비밀합의서는 2000년 남북정상회담 당시 공개된 합의서 외의 북한에 30억 달러를 제공하는 것이 골자로, 당시 문화부 장관이었던 박지원과 조선아시아태평양위원회 부위원장 송호경이 사인한 것으로 되어있다.
  
  주 원내대표는 28일 오전 YTN 라디오 ‘출발 새 아침’에 출연 비밀합의서 관련 “진실은 끝내 감출 수 없다. 제가 그 서류를 위조해 제출했겠느냐”고 말했다. 이어 “(박 후보자는) 원본을 제시할 수 있느냐고 했는데 만약 서류가 진실이라며 평양에 한 부가 있고, 우리나라에 한 부가 아주 극비문서로 보관돼 있지 않겠냐. 어떻게 저희가 원본을 입수하겠냐”고 반문했다. 그는 “다만 2000년 중국 베이징에서 이 문서를 만들 때 관여한 사람이 여럿 있는 것으로 안다. 증언 등으로 시간이 지나면 사실 여부가 밝혀질 것”이라고 덧붙였다.
  
  비밀합의서의 출처에 대해 주 원내대표는 “믿을 수밖에 없는 전직 고위 공무원 출신이 그것(비밀합의서)을 사무실에 가져와 청문회 때 문제 삼아달라고 해서 그랬던(공개한) 것이다. 박 후보자는 처음에는 ‘기억이 없다’고 하다가, 다음에는 ‘사인하지 않았다’고 하고, 오후에는 ‘위조한 것’이라고 이야기했다”고 지적했다. 하태경 의원에 따르면 박 후보자는 비공개 질의에서는 ‘내용에 대한 논의는 했지만 합의문은 작성하지 않았다’고 말을 바꾼 것으로 전해졌다.
  
  주 원내대표는 “특검과 대법원판결로 확인된 대북송금은 판결문에만 의하더라도 국민에게 알리지 않고 북한 측과 내통한 증거”라며 “이런 점에서 (박 후보자는 국정원장에) 부적합하다”고 했다.
  
  미래통합당은 이와 관련 “문재인 대통령은 진위를 확인할 때까지 (박 후보자에 대한) 임명을 유보해야 한다”고 밝혔다. 국회 정보위원회 통합당 간사인 하태경 의원은 28일 기자회견을 열고 “(합의서의 진위를) 확인하지 않고 임명하면 국가 안보에 큰 위기가 닥칠 수도 있다. 더불어민주당은 진위를 확인할 국정조사에 동의할 것을 촉구한다”고 말했다.
  
  하 의원은 “이게 진짜 문서라면 북한도 갖고 있을 것이고, 박 후보자는 북한에 휘둘릴 수 있다”며 “문 대통령이 진위를 확인하는 건 어렵지 않다. 바로 옆 서훈 안보실장에게 물어보면 된다. (2000년 회담에) 서 실장이 동석했었다”고 지적했다.
  
  
  
[ 2020-07-28, 12:01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뉴데일리  |  리버티헤럴드  |  뉴스파인더  |  이승만TV  |  장군의 소리  |  천영우TV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
모바일 버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