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태우 추가폭로 “청와대, 드루킹 수사 상황 알아보도록 지시”

조샛별(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드루킹 댓글조작 의혹 특검 수사가 진행되던 시기에 청와대 이인걸 전 특별감찰반장이 특감반원들에게 수사내용에 대해 알아보라고 지시했다고 김태우 전 검찰 수사관이 추가 폭로했다.
  
  김 前 수사관은 10일 오후 국회 의원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청와대는 제가 경찰청에 찾아가 제 知人이 수사받는 사건을 조회했다며 감찰을 했으나 진행 중인 수사 상황을 불법 조회한 것은 제가 아니라 청와대"라며 이같이 밝혔다.
  
  이와 관련해 김 前 수사관은 "2018년 7월25일 오전 11시11분, 이인걸 특감반장이 저를 포함한 검찰 출신 특감반원 4명에게 텔레그램 단체방에서 언론기사를 링크했다"며 "기사 내용은 드루킹이 60기가 분량의 USB를 특검에 제출했다는 내용이었다"고 했다. 이어 “李 반장은 이 기사를 텔레그램 방에 올리면서 특감반원 4명에게 '이거 맞는지' 'USB에 대략 어떤 내용이 있는지 알아보면 좋겠는데'라고 지시했다"고 말했다.
  
  김 前 수사관은 "정확히 13분 후인 오전 11시24분에 박모 특감반원이 알아봤다고 보고했다“며 'USB 제출은 사실이고, USB 자료 내용은 김경수(경남도지사)와 메신저 내용을 포함해 댓글조작 과정 상 문건이라고 합니다'라고 보고했다"고 밝혔다.
  
  김 전 수사관은 이날 밝힌 내용이 모두 증거로 남아있음을 밝혔다. 특감반장이 반원들에게 지시한 텔레그램 지시 및 보고내용이 모두 자신의 휴대전화에서 발견됐으며, 증거자료는 동부지검과 수원지법에서 완벽히 보존돼 있다며 “검찰은 주저말고 李 반장을 소환조사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김 前 수사관은 “청와대는 제가 知人 사건을 조회했다고 뒤집어 씌워 감찰하고, 그 사실이 나오지 않자 제가 포렌식에 동의하지 않은 골프 등 별건을 감찰해 해임시킨 것”이었다며, 그러나 “실제론 자신들이 知人 사건을 부당하게 알아본 것”이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이인걸 특감반장에게 위와 같은 지시를 시킨 사람이 누군지 저는 알고 있다"며 "온 국민의 관심사인 드루킹 특검 수사상황을 청와대가 알아본 이유 무엇일까. 청와대에서 드루킹 특검의 수사상황을 가장 궁금해 했을 사람은 누구였을까"라고 거듭 질문을 던졌다.
  
  한편 이날 김 수사관의 기자회견에는 김기수 변호사 등 검찰 수사사건 변호인단과 함께, 정치권에서 자유한국당 김진태·안상수 의원과 김용남 전 의원 그리고 이언주 바른미래당 의원이 참석했다.
  
[ 2019-02-10, 16:3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白丁     2019-02-11 오전 2:40
문재인 정권의 비참한 말로를 구해줄 이가 박근혜와 홍준표와 6인, 그리고 김진태가 될것 같습니다.
   무학산     2019-02-10 오후 7:16
문재인 정권의 비참할 말로가 드디어 시작된 느낌이다
그 날은 도둑 같이 찾아들 것이다. 자다가 파자마 바람으로 잡혀 갈 수도 있을 터.
원수가 망하는 꼴을 살아서 보는 자는 행복하다 그 행복한 구경을 위하여
나는 오늘도 엇싸엇싸 역기를 들고 씩씩대며 달리기를 한다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