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태경 "국정원, 이적(利敵)행위 했다"
본인은 학창시절 '국보법' 위반

조갑제닷컴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 스크랩하기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제2차 남북정상회담(노무현-김정일 회담) 대화록 공개이후 연일 국정원을 비난해온 하태경 의원(새누리당, 사진)이 이번에는 ‘국정원이 利敵행위를 했다’고 주장하고 나섰다. 

기사본문 이미지
하씨는 10일 국정원이 성명을 통해 ‘노무현 前 대통령의 발언은 NLL 포기가 맞다’고 공식 발표한데 대해 “국정원이 지극히 부적절한 행위를 한 것”이라며 이 같이 말했다.

하씨는 “오늘 성명도 ‘국정원의 명예’를 위해 했는지 모르겠으나, 국정원 성명은 국정원의 명예를 위해 국가의 이익과 명예를 또 다시 저버린 날로 기록될 것”이라고 주장했다. 

하씨는 “북한은 盧 전 대통령 발언이 NLL 포기가 맞는다고 주장해왔고, 국방장관회담에 참가한 김장수 당시 국방장관은 이를 계속 부인해 왔다”며 “그런데 오늘 국가기관인 국정원이 NLL 포기가 맞는다고 공식화함으로써 남한 정부의 기존 주장이 아닌 북한 정부의 주장에 힘을 실어주는 사실상의 利敵 행위를 해버렸다”고 말했다.

기사본문 이미지
국정원이 이적행위를 했다고 주장하는 하태경 의원은 국보법 위반 전력이 있다/인터넷 <동아일보> 캡쳐.


 

[ 2013-07-11, 09:27 ] 트위터트위터   페이스북페이스북   네이버네이버
  • 기사목록
  • 이메일보내기
  • 프린트하기
  • 필자의 다른 기사보기
맨위로

댓글 글쓰기 주의사항


맨위로월간조선  |  조선일보  |  통일일보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  뉴포커스
  개인정보취급방침
이메일