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간조선  |  조선일보  |  독립신문  |  미래한국  |  올인코리아  |  코나스넷  |  라이트뉴스  |  리버티헤럴드  |  뉴데일리  |  뉴스파인더
    
   


742. 朴正熙 전기 연재 / 마지막 10日
1979년 10월17일 오전 朴正熙 대통령은 金載圭 정보부장, 具滋春 내무장관, 金桂元 비서실장, 柳赫仁 정무1수석, 高建 정무2수석 비서관들을..
741. 朴正熙 전기 연재/1979년의 드라마
1979년 10월16일 저녁 부산 국제신문 사회부 전화는 불이 났다. 『오늘 데모 난 것 압니까?』 『예』 『왜 데모 기사 안..
740. 金桂元·鄭昇和·全斗煥의 등장
1977년을 보내면서 朴대통령은 일기를 썼다. <1977년 12월31일 맑음. 달력에는 마지막 한 장이 남았다. 이제 몇 시간만 지나면 ..
739. 가로림만(加露林灣)) 프로젝트의 대야망
1977년 12월22일, 드디어 한국은 연간 100억 불(달러) 수출 목표를 달성했다. 목표연도는 1980년이었는데 3년을 앞당겼다. 朴正熙 대..
738. 기자를 박치기 한 朴대통령의 공개사과
1979년 3월21일 청와대 경내 賞春齎(상춘재) 건물에서는 청와대 출입기자를 위한 만찬이 있었다. 청와대를 출입하다가 내근으로 돌아간 기자들도..
737. 「시스템운영의 鬼才」 박정희式 일하기
「시스템운영의 鬼才」 박정희式 일하기 吳源哲 前 대통령 경제 제2수석비서관·중화학기획단장 브리핑이 成敗 결정 朴..
736. 이슬숲에서 선진국으로 만나자
朴正熙의 대야망-이슬숲 프로젝트(6) 한국 전체가 자유특구화해야 장관의 설명은 계속되었다. 『가로림 FTS가 본토에 주는 영향도..
735. '2030 가로림 FTS(자유경제특구)' 구상
朴正熙의 대야망-이슬숲 프로젝트(5) 독립국 수준의 자유지역으로 지금 가로림만 일대는 어떻게 되어 있는가. 1978년 이후 ..
734. 『꼭 조선시대의 烽燧臺에 올라온 것 같구먼』
朴正熙의 대야망-이슬숲 프로젝트(4) 가로림만 시찰 며칠 후 朴대통령 일행은 헬기를 탔다. 일행 중에는 현대의 鄭周永 회장도 ..
733. 『각하, 싱가포르를 능가합니다』
朴正熙의 대야망-이슬숲 프로젝트(3) 균형감각 朴正熙 대통령의 경제개발 정책은 독점과 경쟁을 적절하게 배합했기 때문에 성공했다. ..
732. 차트名 「N·C(New Capital)」계획
朴正熙의 대야망-이슬숲 프로젝트(2) 『임시행정수도를 만들자』 1977년 2월10일 朴대통령은 서울시청을 연두 순시해 市政(시정)..
731. 維新은 수단, 목표는 중화학공업 건설
박정희의 대야망: 가로림만(加露林灣-충남 서산市 일대) 프로젝트 「이슬숲」에서 선진국으로 만나자 수출 백억 불! 1977년 12..
730. 駐韓미군 철수저지工作의 내막
1977년 1월21일 朴正熙 대통령은 연두기자회견에서 對北(대북) 식량원조를 제안했다. 『북한의 식량사정이 매우 심각한 것이 사실인 것 ..
729. 전쟁에 가장 가까이 갔던 날
〈전쟁 미치광이 金日成 도당들의 이 야만적인 행위에 분노를 참을 길이 없다. 저 미련하고도 무지막지한 폭력배들아, 참는 데도 한계가 있다..
728. 청와대의 골칫거리-朴槿惠와 崔太敏 밀착
1975년 5월21일 오전 10시30분부터 두 시간 동안 金泳三 신민당 총재와 朴대통령의 회담이 있었다. 金총재는 李宅敦 대변인을 데리고 청와대..
727. 『지키지 못하는 날에는 다 죽어야 한다』
[연재] 근대화 혁명가 朴正熙의 생애 (9권8장) 내 무덤에 침을 뱉어라! 越南 패망과 긴급조치 9호 시대 개막
726. 3面의 敵
『州방위군이 시위대에 발포하는 美國이 우리가 어떻다고 인권 운운하나!』 北의 金日成, 南의 민주화 세력, 태평양 건너 미국의 인권 압력에 ..
725. 아내 잃고 詩人이 된 대통령
朴正熙는 아내를 잃은 뒤 日記에 수십 편의 감상적인 詩를 남겼다. 그는 「앉은 자리 밟던 자국 / 체온마저 따스하여라」, 「짝을 잃은 저 기러기..
724. 魔彈의 射手
1974년 8월15일 국립극장의 진실 제3탄의 不發이 대통령을 살렸다. 과잉경호에 대한 陸여사의 질책이 암살자에게 문을 열어주었다
723. 石油위기와 中東진출
시련은 석유를 쓰는 세계 각국에 똑같이 주어졌다. 한국이 이 시련을 이겨내니 상대적으로 훨씬 앞서가게 된 것이다. 석유파동은 그때까지 비슷하던 ..
처음페이지   1 2 3 4 5 6 7 8 9 10   마지막페이지


조선일보 | 스포츠조선 | 주간조선 | 소년조선 | 여성조선 | NK조선 | IT조선 | 잡지DB

서울특별시 종로구 신문로1가 163 광화문 오피시아 1729호  |  대표자 : 조갑제  |  사업자등록번호 : 101-09-63091
상호 : 조갑제닷컴  |  개인정보관리 책임자 : 김동현  |  전화번호 : 02-722-9411~3  |  팩시밀리 : 02-722-9414 |
    개인정보취급방침

발행인 : 조갑제 | 편집인 : 조갑제 | 등록번호 : 서울아00945 | 등록일 : 2009/08/24 | 국민은행 360101-04-065553(예금주: 조갑제닷컴)
webmaster@chogabje.com